걱정말아요 그대

오늘도 수고한 당신을 위한 선물 – 감성글, 공감글, 좋은글, 명언

우리 둘이 울었다.

오늘은 밤에 학예회를 했다.
그런데
할머니도 아빠도 안 왔다.

할머니는 콩 타작하느라 안 오고
아빠는 밤에도 공사일 하느라 안 왔다.

강욱이는 할머니도 오고
엄마도 오고 아빠도 오는데….
나는 한 명도 안 왔다.

연습를 하다가 눈물이 나와
수돗가에 가서 세수를 하며 혼자 울었다.

그 때 우리 선생님이 나를
부르는 소리가 들렸다.

선생님이 나를 보고
왜 우냐고 물었다.
나는 대답이 안 나왔다.

선생님이 나를 안고
아무도 없는 교실로 들어가
왜 우냐고 또 물었다.

눈물을 자꾸 닦으며
오늘 할머니도 아빠도 안 온다고 했다.
그렇게 말하니 더 눈물이 나왔다.

선생님이 나를 꼭 껴안았다.
선생님 가슴에 얼굴을 묻고 울다가
눈물을 닦으며 선생님을 봤더니
선생님도 운다.

나는 더 슬퍼져서 선생님을 꼭 껴안고
크게 울었다.

우리 둘이 울었다.

-김용택

Next Post

Previous Post

Leave a Reply

© 2018 걱정말아요 그대

Theme by Anders Norén

걱정말아요 그대

FREE
VIEW