걱정말아요 그대

오늘도 수고한 당신을 위한 선물 – 감성글, 공감글, 좋은글, 명언

거짓말처럼 나는 혼자였다


아무도 만날 사람이 없었다.
보고 싶은 사람도 없었다.
그냥 막연하게 사람만 그리웠다.

사람들 속에서 걷고
이야기하고 작별하고 살고 싶었다.
그러나 사람들은 결코 나와 뒤섞여지지 않았다.
그것을 잘 알면서도 나는 왜 자꾸만
사람이 그렇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일까…

그 즈음에는..
밤마다 자주 심한 바람이 불었다.
방안에 가만히 드러누워서 귀를 열면
바람은 모든 겻들을 펄럭거리게 만드는것 같았다.

벽도 펄럭거리고 천장도 펄럭거리고
방바닥에 펄럭거리는것 같았다.
아따금 목이 떨릴 정도로 누군가가
그리워지곤 했다.

꼭 누구라고 집어 말할수는 없고…
그저 막연하게 누군가가
곁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.

나는…사실 외로웠다.
내 육신곁에 사람들이 많았으나…
내 영혼 곁에 있는 사람들은 없었으므로…

– 이외수

Next Post

Previous Post

Leave a Reply

© 2019 걱정말아요 그대

Theme by Anders Norén

걱정말아요 그대

FREE
VIEW